[MOOZINE] 판크라스코리아 MMA유망주 해외진출 통로로 급부상 PANCRASE 뉴스

판크라스코리아가 국내 MMA 유망주들의 해외 진출 등용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 주 판크라스코리아는 주최하고 있는 아마추어 종합격투기 대회 하이브리드챌린지 출신의 송민종(일산 팀맥스)을 SRC 아시아 밴텀급 토너먼트에 판크라스코리아 대표로 진출시켰다. 같은 대회에 동반 출전했던 최규식 역시 판크라스코리아가 주최한 제1회 코리아네오블러드토너먼트 우승자 출신이며, 얼마 전 인상 깊은 WEC 데뷔전을 치렀던 정찬성 역시 같은 대회 출신이다.


또한 최근 카이저와의 업무 협력이 체결됨에 따라 일본 무대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실제로 하이브리드챌린지를 통해 실력을 검증 받은 신인 전어진(일산 팀맥스)이 카이저를 통해 ZST에 진출했고, 정영삼(관악BJJ) 또한 DREAM 15에서 오미가와 미츠히로와 맞붙게 된다.


국내 MMA 선수들의 해외 진출 활동을 가장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진 카이저의 천창욱 대표는 "지금까지 우리 선수들의 해외 진출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는 일단 선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부분이었고, 또 국내 MMA 대회가 없어진 상황에서 선수의 실력이나 경험을 충분히 제공하고 검증할 수 있는 기준이나 근거를 찾기도 어려웠다. 그러다 보니 가끔 어렵사리 구해서 보낸 선수들이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면 검증 안 된 선수를 보낸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감수해야 했다. 하지만 사실 우리 선수들이 질 때마다 누구보다 가슴이 아픈 건 나 자신이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하이브리드 챌린지를 통해 (신인이라 하더라도) 실력이 검증된 선수들을 일본에 진출시킬 수 있게 된 점은 여러 모로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본다." 며 출전 섭외 시 믿고 보낼 수 있는 하이브리드챌린지 출신의 선수들을 우선할 것을 시사했다.


판크라스코리아 이동기 대표 또한 "벌써 10회 넘게 아마추어 대회를 진행해오면서 가능성 있는 유망주들을 꽤 발굴해낼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판크라스코리아를 통해 진출할 수 있는 무대가 일본 판크라스와 SRC 정도로 한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유망한 선수들이 있어도 그들이 뛸 수 있는 무대를 충분히 제공하지 못한 부분도 없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카이저와의 업무 제휴를 통해 DEEP, ZST, DREAM 등 훨씬 다양한 해외 무대의 진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점차 자리잡혀 가는 것을 체감할 수 있어 기쁘다. 이를 통해 침체된 국내 격투기 시장이 다시금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 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판크라스코리아 김기태 경기국장은 "해외무대 진출 기회가 커짐에 따라 숨어있던 실력 있는 신인들이 더욱 하이브리드챌리지의 문을 두드릴 것이고, 그에 따라 경기 수준이나 기량의 향상이라는 순작용과 경기 양상이 더욱 거칠어질 수 있다는 부작용을 모두 예상할 수 있다. 원래 하이브리드챌린지는 프로 지향 선수들은 물론이고 일반 도장 수련생들에게 경기 경험을 제공해준다는 의미도 있었는데, 이렇게 되면 프로를 목표로 하지 않는 수련생들의 설 자리가 좁아질 수 있다. 그래서 지난 10회 대회부터 기존의 게이트 경기 외에 보다 안전하고 비기너 경기와 캐치레슬링 경기 부문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기존 게이트 부분은 선수 지망생들의 실력검증 무대로, 비기너와 캐치레슬링 부문은 일반 수련생들의 경험과 도전을 위한 무대로 성격을 분명히 해서 자리잡아갈 계획이다." 라고 향후 대회 운영 방안을 밝혔다.


실제로 지난 10회 대회에서 열렸던 비기너 부문 경기는 게이트룰보다 훨씬 완화된 규정과 안전한 경기 장비를 적용함으로써 그동안 출전을 망설이던 일반인 선수들의 참가 신청이 급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는 7월 18일 영등포 정심관에서 열릴 예정인 11회 하이브리드챌린지 대회 역시 게이트/비기너/캐치레슬링 부문으로 나누어 경기를 치르게 된다.


 


지난 대회에서 처음 시도된 비기너룰 경기. 일반인들을 위한 경기인 만큼 재미있는 장면도 많이 연출된다.


또한 판크라스코리아는 해외 무대 진출 뿐 아니라 국내 대회 활성화를 위해서도 여러가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9월에는 기존 하이브리드챌린지 출전 선수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이 체급별 토너먼트 경기를 치르는 신인왕전 제2회 코리아네오블러드토너먼트 대회가 예정되어 있으며, 11월에는 한일대항전 등 준프로급 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